삼성전자 부사장 "영국 5G 통신망 장비 공급 가능"
삼성전자 부사장 "영국 5G 통신망 장비 공급 가능"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07.12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하원 위원회서 밝혀…"유럽 사업자와 활발한 논의"

보다폰·BT "네트워크서 화웨이 장비 제거에 최소 5년 필요"

삼성전자가 영국의 5세대(G) 통신망 구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김우준 삼성전자 부사장은 이날 영국 하원 위원회에 출석해 삼성이 영국에 5G 통신망 장비를 제공할 수 있는지에 관한 질문에 "분명히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김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통신망 장비 공급과 관련해 유럽 사업자들과 활발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국은 현재 5G 통신망 구축과 관련해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 배제를 검토하면서 대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 부사장은 또 전통적인 기술보다는 4G와 5G, 6G와 관련한 투자에 재원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하원에 함께 출석한 영국 통신사업자인 보다폰과 BT 관계자는 화웨이 장비를 완전히 대체하려면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BT는 화웨이 장비를 자사 네트워크에서 제거하기 위해선 이상적으로는 7년, 최소 5년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이미 자사 네트워크 일부에서 시범적으로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 장비로 대체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다폰 역시 화웨이 장비 제거에 합리적인 기간이 필요하며, 최소 5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 업체는 화웨이 장비 대체에 수억∼수십억 파운드가 필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1월 5G 통신망 구축사업과 관련해 비핵심 부문에서 점유율 35%를 넘지 않는 조건으로 중국 화웨이 장비를 허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물론 집권 보수당 내 중진의원들을 중심으로 화웨이 장비를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미국이 지난 5월 화웨이의 반도체 구매와 관련한 추가 제재를 부과하자 영국 정부는 화웨이 장비를 사용할 때 추가로 위험이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최근 5G 통신망 구축에 중국 화웨이를 배제하는 대신 삼성전자와 NEC가 참여하길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특히 삼성전자와 NEC의 시장 진입을 쉽게 하기 위해 무역과 금융 우대조치 등을 포함해 신규 진입 기업의 비용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