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실러 "코로나19 2차 유행 때 심리 충격 더 클 듯"
로버트 실러 "코로나19 2차 유행 때 심리 충격 더 클 듯"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7.08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로버트 실러 예일대 교수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2단계로 접어들면 "다시 봉쇄 조치를 해야 할지도 모르고 그 경우 심리적 충격은 (1단계 때 보다) 더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실러 교수는 7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 방송과 전화 인터뷰에서 "큰 위험은 좌절이 영구히 지속될 것으로 사람들이 생각하기 시작하는 것이고 이런 마음가짐은 자기 충족적 예언으로 될 수 있다"면서 이처럼 진단했다.

그는 코로나19라는 공포 요소가 앞으로 수년간 미국을 짓누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실러 교수는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제 상황이 예상되는 현시점에서 증시가 고공행진을 하는 것과 관련해 "시장이 언제나 경제활동과 일치하는 관계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은 유사한 패턴에서 위안을 발견한다며 "최근 가격 움직임을 기억하고 반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13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실러 교수는 인간의 감정이 재무적 결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연구한 학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