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23년전 산 송파 아파트 한채 비난...좌파들 뻔뻔해"
홍준표 "23년전 산 송파 아파트 한채 비난...좌파들 뻔뻔해"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7.08 10:5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8일 "세월이 흘러 송파 집 값이 올랐다고 나를 비난할 수 있나"면서 "좌파들은 뻔뻔하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좋은 세상 만들기' 제1호 법안으로 재개발·재건축 대폭 완화 법안을 제출하니 마치 앙심 품고 기다렸다는 듯이 사흘 후 거꾸로 어설픈 부동산 규제 강화 정책을 쏟아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서민들 희망의 사다리를 걷어 치우는 부동산 정책으로 국민들 분노를 사자 청와대 간부, 민주당 부동산 부자들이 부동산 처분계획을 발표 하는 등 아주 가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나를 음해하기 위해 초선 때 송파 지역구에 은행 대출까지 받아 산 아파트 한 채의 집값이 올랐다고 나를 부동산 부자로 내몰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가히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는 초선때 샀던 지은 지 35년 된 그 아파트 한채 이외에는 별다른 재산이 없고 건물, 임야, 대지 등 아무런 부동산도 없고 주식은 단 한주도 없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23년전 지역구에 살기 위해 은행 대출까지 받아 집 한채 사서 지금까지 살고 있는데 세월이 흘려 그 집 값이 올랐다고 나를 비난할 수 있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무소속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출처=무소속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전문]

좋은 세상 만들기 제1호 법안으로 재개발.재건축 대폭 완화 법안을 제출 하니 
마치 앙심 품고 기다렸다는 듯이 사흘후 꺼꾸로 어슬픈  부동산 규제 강화 정책을 쏱아내고
서민들 희망의 사다리를 걷어 차는 부동산 정책으로 국민들 분노를 사자
청와대 간부,민주당 부동산 부자들이  부동산 처분계획을 발표 하는등 아주 가관 입니다.
그 와중에도 나를 음해하기 위해 초선 출마했던 송파 갑 지역구에 은행 대출까지 받아 산 아파트 한채의 집 값이 올랐다고 나를 부동산 부자로 내 몰려고 안간힘 쓰는 모습이 가히 어이가 없습니다.
나는 초선때 산 지은지 35년 된 그 아파트 한채 이외에는 별다른 재산이 없고
건물,임야,대지등 아무런 부동산도 없고 주식은 단 한주도 없습니다.
23년전 지역구에 살기 위해 은행 대출까지 받아 집 한채 사서 지금까지 살고 있는데 세월이 흘려 그 집 값이 올랐다고  나를 비난 할수 있습니까?
나를 끌고 들어가지 마라.
그래서 좌파들은 뻔뻔하다는 겁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ㅎㅎㅎ 2020-07-09 12:31:50
홍준표 같은 정치인을 뽑아야 국민이 살길입니다
김은영 2020-07-08 11:36:49
대한민국 정치인들아! 더도 덜도 말고 홍준표대표님 반만이라도 배워라 청렴 결백함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