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수사지휘권 발동...깡패 같은 짓"
주호영 "추미애 수사지휘권 발동...깡패 같은 짓"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7.0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언유착’ 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전격 발동한 데 대해 “좀 심한 표현이지만 깡패 같은 짓”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는 데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백주대낮에, 법치주의 대한민국에서 이런 일이 거리낌 없이 일어나는 것 자체가 아연실색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추 장관의 ‘윤석열 때리기’ 행보를 ‘광기’에 비유하며 탄핵소추안 발의를 예고한 주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은 본회의에 보고하고 72시간 내 처리가 안되면 자동 폐기되기 때문에 시기를 좀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3차 추경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예고된 점을 감안한 것이다.

 탄핵소추안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100명)이 발의할 수 있지만 본회의에 통과되려면 과반수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