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 장중 4%대 급락
코스피,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 장중 4%대 급락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6.15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가 15일 오후 장중 낙폭을 키우며 2,100 밑으로 떨어졌다.

이날 오후 2시 48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5.73포인트(3.08%) 떨어진 2,066.57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17.89포인트(0.84%) 내린 2,114.41로 출발해 횡보하다 오후 2시 무렵 2,100선을 하회했고, 이후 점점 낙폭을 키웠다.

코스피는 오후 장중 한때 4.25% 급락한 2,041.72까지 낙폭을 키우기도 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천575억원, 5천889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개인은 1조447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지수는 낙폭이 더 컸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5.45포인트(4.75%) 내린 710.61을 나타냈다.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아시아 증시가 약세를 보였다.

일본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같은 시각 전장 대비 2.7% 급락했고, 상하이 종합지수는 0.5% 하락했다.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선물은 같은 시각 2.4% 하락한 수준에서 거래됐다.

미국 주요 주는 물론 중국 베이징에서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진 게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

뉴욕타임스는 13일(현지시간) 기준으로 미국 22개 주에서 일일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증가 추세에 있다고 보도했다.

이경민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진 데다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로 투자 심리가 악화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