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11년 만에 국내복귀...후배위해 연봉 양보"
김연경 "11년 만에 국내복귀...후배위해 연봉 양보"
  • 박규진 기자
    박규진 기자
  • 승인 2020.06.0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경 "한국 팬들을 다시만나 기뻐...최선 다 하겠다"

[박규진 기자]'배구 여제' 김연경(32)이 11년 만에 국내 복귀한다.

흥국생명은 지난 5일 “김연경과 계약을 마쳤다.

김연경이 그동안 열심히 뛰어준 후배들을 위해 연봉을 양보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 1년 3억 5천만 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무려 11년 만. 2005년 흥국생명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한 김연경은 2009년 일본 JT마블러스로 이적했다. 터키 페네르바체(2011∼2017년)와 중국 상하이(2017∼2018년), 엑자시바시(2018∼2020년)에서 활약, 지난 5월 자유계약선수(FA)가 됐다.

김연경은 지난 3일 흥국생명 김여일 단장과 처음으로 협상 테이블에 앉아 “결정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고민을 거듭했고 이후 ‘국내 복귀’로 마음 먹었다.

김연경은 국내 선수들을 배려해 1년 3억 5천만 원에 계약을 맺었다.

김연경은 "무엇보다 한국 팬들을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다. 많이 응원해준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