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온라인 음식서비스 84% 급증…문화레저 86%↓
코로나에 온라인 음식서비스 84% 급증…문화레저 86%↓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6.0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온라인쇼핑액 12.5% 증가…모바일쇼핑 증가율 2018년 통계개편후 최저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세가 4월에도 주춤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외출을 꺼리는 소비자들이 많아 영화, 여행 등 레저 분야 매출액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반대로 배달의민족, 요기요와 같은 앱으로 음식을 시켜 먹는 이들이 늘면서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급증했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지난 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2조26억원으로 한 해 전보다 12.5% 증가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율은 지난 2월까지만 해도 24.5%였으나 3월(12.0%) 크게 떨어졌고 4월(12.5%)에도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4월에는 문화 및 레저서비스의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한 해 전보다 85.8% 감소했다. 모바일 티켓비 등 영화매출액이 2019년 4월 1천132억원에서 올해 4월 75억원으로 90% 넘게 줄었다.

여행 및 대중교통서비스 온라인 거래액 감소율도 69.6%에 이르렀다.

코로나19에 온라인 쇼핑이 급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지만, 모바일로 티켓을 산 다음 영화관을 가는 등 온라인 소비의 상당 부분은 오프라인에 연동된 게 많아 실제로는 증가율이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문화, 레저, 교통 분야 온라인 소비가 줄어들며 3∼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율이 낮아졌다"며 "다만 4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자체는 12조원대 수준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반대로 배달음식 등 음식서비스(83.7%), 농축수산물(69.6%), 음·식료품(43.6%), 생활용품(36.0%)은 증가율이 높았다.

코로나19에 소비행태가 변화하면서 배달음식, 간편 조리식품 온라인 구매가 늘었다고 통계청은 밝혔다. 손 세정제, 휴지, 세제 등 생활용품 판매도 늘었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개학이 확산하면서 컴퓨터 및 주변기기(37.9%) 온라인 쇼핑액도 커졌다.

전체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6.1%로 한 달 전(28.3%)보다 낮았다.

온라인쇼핑 가운데 스마트폰을 이용한 거래를 보면,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7조9천621억원으로 한 해 전보다 18.4% 늘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 집계되기 시작한 2018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의 비중은 66.3%로 한 해 전보다 3.3%포인트 커졌다. 특히 모바일쇼핑 비중이 큰 상품군은 음식서비스(94.2%), e쿠폰서비스(88.5%)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