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사장들, 건조 선박서 직접 점검…안전 최우선 다짐
현대중공업 사장들, 건조 선박서 직접 점검…안전 최우선 다짐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6.0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경영진이 2일 생산 현장을 점검하며 '안전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다졌다.

최근 잇달아 발생한 산업재해 사망사고 재발 방치 차원이다.

한영석·이상균 현대중공업 사장은 이날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17만4천㎥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에 올라 작업 현장을 둘러봤다.

두 사장은 선박 전체를 돌며 안전 위험요소 유무,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안전 문제가 예상되는 부분에 즉각 개선을 지시했다.

또 현장 작업자들로부터 안전 개선 건의사항을 듣고, 안전 최우선 작업을 당부했다.

한영석 사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중요한 가치다"며 "새롭게 마련한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철저히 이행해 현장 직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문화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앞서 향후 3년간 총 3천억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에만 1천600억원을 투입한다.

안전혁신 자문위원단 확대 운영, 전 작업자에 '안전작업 요구권' 부여, 안전조직 개편,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을 추진한다.

조선 사업 대표를 사장으로 격상해 안전과 생산을 총괄 지휘토록 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 사업 대표에 선임했다.

현대중공업은 또 조만간 안전경영에 대한 최고경영자의 의지와 계획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하고, 전 임직원 의지를 모은 '신 안전문화 선포식'을 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