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6월5일 반드시 개원할 것...개원은 협상대상이 아냐"
김태년 "6월5일 반드시 개원할 것...개원은 협상대상이 아냐"
  • 전주명 기자
    전주명 기자
  • 승인 2020.06.01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명 기자]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1일, "민주당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국회법에 따라 6월 5일 개원해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21대 국회 출범 기자간담회를 열어 "법이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협상의 대상이 결코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상임위원장 선출과 관련해선 " 법정시한인 6월 8일까지 시간이 남아있으니 최선을 다해 야당과 협상하고 합의해서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의장을 뽑고 나면 의장이 상임위를 강제배정하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다"며 원구성 합의 전 의장 선출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내자 법정시한 내 의장 선출과 원구성을 재차 강조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개원과 함께 곧바로 국난극복을 위한 책임국회를 선포해야 한다"며 3차 추경의 6월 내 통과,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보건복지부 복수차관제를 담은 정부조직법 개정안 등 방역 관련 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