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김회장' 도와 수백억 횡령한 향군 상조회 前임원들 기소
라임 '김회장' 도와 수백억 횡령한 향군 상조회 前임원들 기소
  • 이종구
    이종구
  • 승인 2020.05.29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향군 상조회 전 임원 장모씨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향군 상조회 전 임원 장모씨

라임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재향군인회상조회(향군 상조회)를 인수한 뒤 상조회 자산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향군 상조회 장모 전 부회장과 박모 전 부사장을 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46·구속)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도와 '무자본 인수합병'(M&A) 방식으로 향군 상조회를 인수한 뒤 김 회장과 함께 상조회 자산 약 378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횡령 사실을 숨긴 뒤 향군 상조회를 A 상조회사에 다시 팔아넘기며 계약금으로 25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