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신라젠 전무도 구속..."주식 매도 64억 손실 회피"
檢, 신라젠 전무도 구속..."주식 매도 64억 손실 회피"
  • 정지영 기자
    정지영 기자
  • 승인 2020.05.2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영 기자]미공개정보를 미리 알고 보유한 주식을 매도해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구속된 문은상 신라젠 대표에 이어 이 회사의 전무 A씨도 문 대표와 같은 혐의로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서정식 부장검사)는 28일 신라젠 전무 A씨를 지난 20일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미공개정보이용)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A씨가 항암치료제 펙사벡의 간암 대상 임상 3상 시험의 결과가 좋지 않다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신라젠 주식을 매도함으로써 64억 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라젠 주가는 펙사벡 개발 기대감으로 한때 고공행진을 했지만, 임상 중단 사실이 알려지면서 폭락한 바 있다.

이 회사의 이용한(54) 전 대표이사와 문 대표의 인척인 곽병학(56) 전 감사 등은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 된 상태다.

한편 보수 진영 일각에서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일부 여권 인사가 신라젠 설명회에 참여한 증거가 있다며 이번 사건과의 연루 의혹을 제기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