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현 금감원장 "코로나19 장기화 대비...금융 건정성 유지 노력 중"
윤석현 금감원장 "코로나19 장기화 대비...금융 건정성 유지 노력 중"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20.05.2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대비해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해야

[김명균 기자]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금융 부문의 건전성 유지를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통해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 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윤 원장은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한다면 경기 하강을 가속하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금융사 임직원 면책 확대, 유동성 비율 등 금융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핵심 성과지표(KPI) 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며 금융 중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성장·저금리의 금융 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사 스스로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금융 부문에서 과감한 도전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