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4월 소비자물가 0.1% 상승...6개만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
통계청 "4월 소비자물가 0.1% 상승...6개만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
  • 김선예 기자
    김선예 기자
  • 승인 2020.05.0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물가·석유류가격·공공서비스가격 하락이 주도
[출처=통계청]
[출처=통계청]

[김선예 기자]통계청은 4일,  지난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95(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10월(0.0%)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면서 외식서비스 수요가 줄어든 데다 석유류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고 고교 무상교육 실시로 공공서비스 물가까지 하락한 영향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가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지만 4월에 다시 0%대로 떨어졌다.

농·축·수산물 가격이 1.8% 상승했으며 반면 공업제품은 0.7% 하락했다. 코로나19 대책으로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를 시행하는 점이 물가에 영향을 미쳐서 승용차 가격이 차종별로 1~3%가량 하락했다.

특히 국제 유가 하락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6.7% 하락해 전체 물가상승률을 0.28%포인트 끌어내렸다. 다만 코로나19로 가정 내 식재료 수요가 늘어 가공식품은 1.3% 올랐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0.2%에 그쳤다.

서비스 물가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외식 물가는 가격 상승 요인이 많은 시기인데도 작년 동월 대비 0.8% 상승에 그쳤다.

또 개인 간 접촉을 기피하며 여행 관련 서비스 물가도 하락해 승용차 임차료(-16.0%), 호텔 숙박비(-6.8%) 등이 큰 폭으로 내렸다.

공공서비스는 1.6% 하락해 전체 물가상승률을 0.23%포인트 끌어내렸다.

고교 무상교육이 지난해 고교 3학년에 일부 적용되다 올해 4월부터 고교 2학년까지 확대되면서 고교 납입금이 64.0% 줄어든 영향이 컸다.

[출처=통계청]
[출처=통계청]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가운데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3% 상승했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2.9% 상승했다.

소비자물가에 소유주택을 사용하면서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1년 전보다 0.1% 올랐다.

통계청은 향후 국내 소비자물가 전망에 대해 최근 정부의 '생활방역 전환'과 국제 유가 하락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