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폐쇄형액상 전자담배 판매량 출시 이래 최소
1분기 폐쇄형액상 전자담배 판매량 출시 이래 최소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4.2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배 전체 판매량은 4.1% 증가…"유해성 논란에 전자담배→궐련으로"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 이후 올해 1분기 CSV(폐쇄형 액상) 전자담배와 연초고형물 전자담배 판매량이 출시 이래 최소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가 29일 공개한 '20201분기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CSV 전자담배 판매량은 90만 포드로, 지난해 5월 출시 이래 분기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나 '릴 베이퍼'와 같은 CSV 전자담배는 출시 직후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작년 2분기 610만 포드, 3분기 980만 포드가 팔렸지만 4분기에 100만 포드로 급감했다. CSV 전자담배 1포드는 1갑으로 산정한다.

이는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 영향으로 풀이된다.

보건복지부는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지난해 9월과 10, 123차례에 걸쳐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 및 사용 중단을 권고한 바 있다.

'네오''플룸 테크'와 같이 기화된 액상을 연초 고형물에 통과시켜 흡입하는 연초고형물 전자담배 판매량도 30만 갑으로, 지난해 7월 출시 이후 가장 적었다.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8천만 갑으로, 1년 전보다 8.7% 줄었다.

다만 궐련 판매량이 73천만 갑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5.7% 증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액상형 전자담배 금지 권고 등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논란으로 전자담배 흡연자가 다시 궐련 흡연으로 넘어간 영향이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영향 속에 1분기 전체 담배판매량은 81천만 갑으로, 1년 전보다 4.1% 증가했다.

다만 담뱃값을 인상하기 전인 20141분기(94천만갑)과 비교하면 여전히 전체 판매량은 13.6% 감소한 모습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