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식탁도 바뀐다…아보카도 '인기' 냉동감자 '울상'
코로나로 식탁도 바뀐다…아보카도 '인기' 냉동감자 '울상'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4.2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인의 식탁까지 바꿔놓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27(현지시간)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외식 등 외부 활동이 제약받는 가운데 면역력에 도움을 주는 건강식이나 위안을 주는 음식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었다고 보도했다.

예컨대 '슈퍼푸드' 중 하나로 꼽히는 아보카도를 활용한 음식이 인기를 끌자 아보카도는 주요 생산국인 멕시코에서도 최근 가격이 3월초 대비 63%나 올랐다.

오렌지·레몬 같은 감귤류도 비타민C가 풍부해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여겨지면서 한동안은 높은 당분 함량 때문에 인기가 시들했던 오렌지 주스까지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뉴욕시장에서 최근 오렌지 주스 선물 가격은 지난 2월 말 대비 약 17% 상승했다.

사람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가운데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포장 음식과 간식류 판매도 늘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요즘 들어 먹는 행위는 따분함과 스트레스의 도피처도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비해 식당 등의 영업이 제한되면서 일부 음식의 소비는 크게 줄었다.

예컨대 버터와 치즈 수요가 줄면서 원료로 쓰이는 우유는 공급 과잉으로 축산 농가에서 그냥 버려지는 상황까지 맞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버터 선물 가격은 10년 만의 최저치로 떨어진 상태다.

감자튀김 등을 만들 때 쓰는 가공감자 선물 가격도 유럽 시장에서 올해 90%가량 하락해 사상 최저치에 근접했다.

캐나다 댈하우지 대학의 실뱅 샬레부아 식품학 교수는 "코로나19가 모든 것을 바꿔놓고 있다""사람들은 요즘 다른 어떤 것보다 식탁 위 음식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