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해진 동학개미', 주가 반등 속 차익실현 나서
'스마트해진 동학개미', 주가 반등 속 차익실현 나서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20.04.1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증시의 폭락장에서도 순매수 행진을 이어가며 지수를 떠받치던 개인 투자자들이 14일 순매도로 돌아섰다.


지난달 저점에 주식을 샀던 개인 투자자들이 최근 주가가 반등세를 보이자 일부 차익실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최근 개인 매수세가 우량주에 집중된 점을 고려할 때 개미들의 매매패턴이 '단타'에서 '장기투자'로 질적 변화를 겪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날 오후 2시 42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4천121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358억원을 순매도했고, 기관만 4천357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장 마감 때까지 개인이 순매도 추세를 이어간다면 이달 6일 이후 6거래일 만의 순매도를 기록하게 된다.

앞서 개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팔자' 행진을 시작한 지난달 5일부터 이달 13일까지 12조6천877억원을 순매수했다.

이 기간(28거래일) 개인이 유가증권시장에서 순매도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24일(4천623억원)과 이달 6일(8천430억원) 단 이틀뿐이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4조1천672억원을 순매도했다.

특히 개인은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에서 총 11조1천869억원어치의 주식을 사들이며 한국거래소가 관련 집계를 시작한 1999년 이래 최대 월간 순매수를 기록했다.

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 이후 이달 13일까지 개인 투자자의 코스피 누적 순매수액은 21조5천676억원에 달했다.

이날 개인들의 순매도세는 최근 주식시장의 반등에 따른 차익성 매물 실현으로 분석된다.

이원 부국증권[001270] 연구원은 "장 초반부터 기관의 매수세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개인들이 차익성 매물이 출회된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국내 증시에서 반등장이 펼쳐졌지만, 현재 지수대를 고려하면 앞으로 상승 여력이 충분하기 때문에 개인 매수세도 꾸준히 들어올 여지는 있다"고 설명했다.

개인들의 '실탄'도 넉넉한 상황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시 진입을 위한 대기 자금 격인 투자자 예탁금은 지난 10일 현재 44조4천261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또 최근엔 개인들의 매매패턴이 과거 폭락장과는 달라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장효선 삼성증권[016360] 연구원은 "최근 개인들의 순매수는 삼성전자[005930]로 대표되는 우량주에 집중돼 있다"며 "2008년 당시 개인들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000660]를 대규모로 매도하고 중소형주와 테마주 중심으로 매수했던 것과 확연히 대비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 연구원은 '동학개미운동'에 대해 "단기 차익보다는 배당 및 안정적 이익을 추구하는 장기 투자자의 성격이 느껴진다"고 분석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001200] 연구원은 "이번 국면에서 개인투자자들은 전기·전자 업종을 주로 매수하고 있다"며 "전기·전자 업종이 코로나19 위기의 부정적 영향에서 자유롭지는 않으나 위기에도 성장을 이어갈 여지는 있다"고 분석했다.

또 허 연구원은 "과거 개인과 외국인 투자자 매매패턴의 가장 큰 차이는 투자 기간이었다"며 "대체로 외국인 투자자들의 더 장기적이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