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존슨 총리 "코로나 19 확진 판정...결국 입원"
英 존슨 총리 "코로나 19 확진 판정...결국 입원"
  • 고 준 기자
    고 준 기자
  • 승인 2020.04.06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준 기자]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병원에 입원했다.

지난달 2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지 열흘만이다.

영국 BBC는 총리실은 5일(현지시간) "존슨 총리가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열흘 동안 미열 등 증세가 사라지지 않았다"며 "예방조치 차원에서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총리실은 특히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지 응급상황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그동안 총리 관저에서 자가 격리 상태로 국정 업무를 수행했다.

총리실은 또 "존슨 총리는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며 "국민들에게는 (노력하고 있는) NHS를 보호하고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정부의 '자택거주(stay at home)' 지침을 계속 따라달라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존슨 총리는 여전히 국정운영을 책임지고 있지만, 6일 오전 코로나19 회의는 외무장관이 주재할 것으로 보인다고 BBC는 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존슨 총리의 여자 친구인 캐리 시먼스도 코로나 증세를 보여 1주일 동안 자가격리됐지만 지금은 회복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