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1조원 이상 상장사...40곳 넘게 줄어"
코로나19 여파 "1조원 이상 상장사...40곳 넘게 줄어"
  • 최재현 기자
    최재현 기자
  • 승인 2020.03.1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올해 들어 주식 시가총액이 1조원 이상인 상장사가 40곳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시총이 1조원 이상인 상장사는 146곳으로 지난해 말보다 43곳 줄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가 41곳 줄었고 코스닥시장 상장사는 2곳 감소했다.

시총 '1조 클럽' 상장사는 올해 들어 감소세가 지속했다.

지난해 12월 말 189곳에서 올해 1월 말 181곳, 2월 말 166곳으로 줄었고 이달 들어 더 감소했다.

소위 '빌리언 달러 클럽(Billion Dollar Club)'으로 불리는 시총 1조원 이상 기업은 미국에서도 의미 있는 분류로 쓰이며 우버와 같이 기업가치가 10억달러(약 1조원) 이상인 스타트업은 '유니콘 기업'으로 불린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우려로 주가 폭락 사태가 벌어지자 대형주도 그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전날 코스피는 1,672.44로 마감해 올해 들어 23.9% 내렸고 코스닥지수는 514.73으로 23.2% 하락했다.

시총 1조 클럽에 남아 있는 상장사들도 그 규모는 일제히 줄었다.

'대장주' 삼성전자 시총은 전날 282조4천억원으로 올해 들어 50조7천억원 줄었고 SK하이닉스는 58조5천억원으로 약 10조원 감소했다.

금융주들도 일제히 시총이 감소했다.

올해 들어 전날까지 신한지주 8조4천억원, KB금융 7조4천억원, 하나금융지주 4조7천억원, 우리금융지주 3조1천억원 각각 줄었다.

전날 기준으로 시총 상위 10개 상장사 중에는 삼성SDI만이 유일하게 올해 들어 시총이 7천억원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