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ECB 등 6개 중앙은행, '달러 유동성 스와프' 금리 인하
연준·ECB 등 6개 중앙은행, '달러 유동성 스와프' 금리 인하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3.16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럽중앙은행 본부 [EPA=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유럽중앙은행(ECB) 등 전 세계 주요 6개 중앙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파장에 대응하기 위해 달러 스와프 라인 금리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ECB는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연준과 ECB, 영란은행, 일본은행, 캐나다중앙은행, 스위스 중앙은행이 유동성을 유지하기 위해 스와프 금리를 25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25bp는 0.25%포인트다.

    스와프 새 금리는 달러 오버나이트 인덱스 스와프(OIS) 금리에 25bp를 더한 수준으로 내려간다.

    이들 은행은 또 기존의 1주일 단위인 스와프 오퍼레이션에 부가적으로 84일 만기 오퍼레이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ECB는 달러 자금 시장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가격과 만기 혜택을 적절한 기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