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강화...지정 장소에 2주간 대기"
일본,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강화...지정 장소에 2주간 대기"
  • 고 준 기자
    고 준 기자
  • 승인 2020.03.0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준 기자]일본 정부가 한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6일 오후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중국과 한국에서 온 입국자는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고 국내 대중교통을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대기 조치는 오는 9일부터 시작하며 우선 이달 말까지 실시된다.

아베 총리는 또 한국과 이란에 대해 입국을 거부할 지역을 일부 추가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앞서 금지됐던 대구와 청도에 이어 경상북도 일부 지역이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한국과 중국인에 이미 발행한 일본 입국 비자 효력을 정지하고 두 나라에서 오는 항공편도 나리타 공항과 간사이 공항으로 한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에서 선박을 이용해 일본으로 여객을 운송하는 행위도 정지하도록 요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