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신속 지원…경기도, 지원사업 절차 개선
코로나19 피해 신속 지원…경기도, 지원사업 절차 개선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3.0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사업 절차를 개선했다고 5일 밝혔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편의 제공과 함께 심사 과정에 발생할 수 있는 감염 가능성을 미리 막기 위함이다.

    대상 지원사업은 골목상권 조직화, 가구 전시회 참가 지원,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등 올해 경기도가 추진하는 676억원 규모의 79개 사업이다.

    경기도는 사업 공모 기간을 연장하거나 대면 평가를 서면 또는 온라인 방식으로 바꿨다. 또 선정평가, 설명회, 교육 등의 시기를 미뤘다.

    신속한 자금융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코로나19 특례보증' 신정 때 현장실사를 생략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밖에 수출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화상상담 시스템 구축, 온라인 전문 경기비즈니스센터(GBC) 육성, 시장 다변화 등의 지원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이번 조치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과감하고 선제적인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