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9.6조 배당 '선두'...이건희·이재용, 올해도 배당 1·2위
삼성전자 9.6조 배당 '선두'...이건희·이재용, 올해도 배당 1·2위
  • 최재현 기자
    최재현 기자
  • 승인 2020.02.2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몽구·정몽준·최태원·구광모 등 톱10

[최재현 기자]삼성그룹의 이건희·이재용 부자가 올해도 개인 배당 1,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건희 회장 부자를 비롯해 9위까지는 지난해와 순위가 같았고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새로 10위권에 올랐다.

2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2천355개 상장사 가운데 21일까지 배당(분기·중간·결산)을 발표한 658개사의 2019년 회계연도 기준 배당금은 총 27조9천39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 가운데 3년 연속 배당을 한 534개사로 한정하면 배당액은 26조7천44억원으로 전년(27조5천888억원)보다 3.21%(8천844억원) 감소했다.

다만, 올해 배당 감소는 지난해 기업들이 정부의 배당 확대 요구와 국민연금 등 기금의 주주권 강화 움직임 등에 따라 2018년 결산 배당을 대폭 늘린 것에 따른 기저효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534개 기업의 배당액은 2017년 결산 22조9천142억원에서 2018년 결산 27조5천888억원으로 20.4%(4조6천747억원) 증가했다.

개인별 배당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4천748억원에 달했다. 이 회장은 2009년 처음으로 배당 1위에 오른 이후 11년 연속 배당수익 선두를 차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천426억원으로 2위에 올랐다. 배당으로 1천억 원을 넘게 받는 사례는 이들 부자 뿐이었다.

이어 정몽구 현대차 회장(933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777억원), 홍라희씨(767억원), 최태원 SK 회장(649억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608억원), 구광모 LG 회장(569억원),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545억원), 구본준 LG그룹 고문(293억원) 등이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개인 배당액 상위 10명 가운데 지난해와 순위가 바뀐 사례는 구본준 고문뿐이다.

구 고문은 ㈜LG 지분 7.72%를 보유하고 있는데 ㈜LG의 배당금이 주당 2천원에서 2천200원으로 늘어남에 따라 배당액도 266억원에서 293억원으로 늘어 지난해 13위에서 10위로 올라섰다.

㈜LG 지분을 15.0% 보유한 구광모 회장 역시 518억원에서 569억원으로 10% 증가했다.

반면, 지난해 공동 10위였던 이건희 회장의 딸들인 이부진·이서현 자매(각 282억원)는 공동 11위로 떨어졌다.

기업별 배당금 총액은 삼성전자가 9조6천192억원으로 압도적 1위를 지켰다. 현대차는 1조535억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SK하이닉스도 1조260억원을 배당해 1조원 이상 배당 기업이 3곳이었지만, 올해는 SK하이닉스의 배당금이 6천840억원으로 33.3% 줄었다.

이밖에 신한지주(8천839억원), KB금융(8천611억원), 포스코(8천12억원), SK텔레콤(7천301억원), SK하이닉스(6천840억원), 하나금융지주(6천165억원), KT&G(5천570억원), 우리금융지주(5천5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시가배당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동양고속으로 16.9%에 달했고, 한국기업평가(14.3%)와 웅진씽크빅(12.6%)도 10%를 넘었다.

유아이엘(7.4%), 쌍용양회(7.0%), 삼양옵틱스(6.8%), 오렌지라이프(6.77%), 푸른저축은행(6.73%), 씨엠에스에듀(6.5%), 진양홀딩스·세아특수강·진양산업(각 6.4%), 태경산업(6.2%), AJ네트웍스(6.1%), 효성(6.0%), 우리금융지주·현대차증권(5.8%), ㈜두산(5.7%), 하나금융지주·아이마켓코리아(각 5.6%)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