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月 수출물량 "전년 동월 대비 2.9% 감소...14개월째 감소세 이어가"
지난 1月 수출물량 "전년 동월 대비 2.9% 감소...14개월째 감소세 이어가"
  • 김진숙 기자
    김진숙 기자
  • 승인 2020.02.2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송장비·화학제품 감소…컴퓨터·전자·광학기기 증가

[김진숙 기자]한국은행은 26일 "지난 1월 수출물량이 전년 동월 대비 2.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수출물량은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7개월간 감소 후 12월(7.7%) 증가를 나타냈다가 한 달 만에 다시 감소로 돌아섯다.

1월 수출금액은 전년 동월 대비 9.4% 감소해 14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주력 수출품목 가운데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집적회로 등을 중심으로 수출물량이 전년 동월 대비 16.6% 증가했지만, 반도체 가격 하락 지속으로 수출금액은 전년 동월 대비 5.0% 감소했다.

화학제품은 글로벌 공급 과잉 및 수요 부진 여파로 수출물량(-6.7%)과 수출금액(-12.6%) 모두 감소했다.

1월 수입물량도 전년 동월 대비 4.1% 감소해 전월(4.7%) 증가에서 감소로 돌아섰다.

석탄 및 석유제품 수입물량이 나프타를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45.3% 늘었으나 1차 금속제품(-20.4%)과 기계 및 장비(-19.3%)는 국내 건설경기 부진과 설비투자 감소 여파로 수입물량이 작년 같은 달보다 줄었다.

1월 수입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해 9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1월 전년 동월 대비 5.0% 내려 26개월 연속 하락을 이어갔다. 수출품 가격이 수입품보다 더 많이 떨어진 탓에 교역조건이 악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