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머릿속서 남녀구분 지워라"
이재명 "머릿속서 남녀구분 지워라"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20.01.0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1일 "진정한 성 평등 사회는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경기도의 가치"라며 "남녀 차별 없이 구성원 모두가 존중받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도정의 역량을 끊임없이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지역 성평등지수'에서 경기도가 2단계 상승한 것과 관련해 이날 "기회가 있을 때마다 공무원들에게 '머릿속에서 남녀를 구분하는 것 자체를 없애라'고 주문한다. 남자 일, 여자 일을 따로 구분하는 것에서 차별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라며 이런 성평등 정책 방침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SNS에도 "여(女)라는 수식어가 사라진 세상, 모든 세대와 모든 영역에서 성별과 관계없이 누구나 같은 권리를 누리는 세상, 차별 없이 모두가 존중받는 진정한 성 평등이 이루어지는 사회를 위해 쉼 없이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지역 성평등지수는 매년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 4단계로 나눠 발표된다.

    경기도 성평등지수는 2013년까지 상위권이었으나 2017년 하위권까지 하락했다가 이번에 발표된 2018년 지수에서 2단계 상승해 중상위권에 진입했다.

    이번에 경기도는 전체 8개 분야 중 4개 분야가 개선됐다. 그중에서도 광역·기초의원, 5급 이상 공무원, 관리자, 위원회 위원 성비를 측정하는 '의사결정' 분야와 가사 노동시간, 육아휴직자 성비 등을 측정하는 '가족' 분야에서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