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난치병어린이 위해 '헌혈증 1만장·치료비 5천만원' 기부
한국도로공사, 난치병어린이 위해 '헌혈증 1만장·치료비 5천만원' 기부
  • 김수현 기자
    김수현 기자
  • 승인 2019.12.30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동민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왼쪽)이 헌혈증·치료비 전달 후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처장(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차동민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왼쪽)이 헌혈증·치료비 전달 후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처장(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사장 직무대행 진규동)는 지난 27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1만장과 치료비 5천만원을 전달했으며, 기부된 헌혈증과 치료비는 백혈병·소아암 등 난치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본 기부는 2008년부터 공기업 최초로 도입된 '헌혈뱅크' 제도의 일환으로, 한국도로공사는 임직원 헌혈 캠페인과 휴게소 이용객 대상 헌혈증 기증 캠페인을 통해 지난해까지 난치병 어린이에게 헌혈증 5만 2천장과 치료비 6억원을 기부했다.

차동민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은 "직원들과 고속도로 이용객들이 모은 헌혈증이 난치병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의 치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기부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