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서비스 특구 제주에 내년 600억원 투자
전기차 충전서비스 특구 제주에 내년 600억원 투자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19.12.20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제주에 내년부터 600억원 이상의 관련 사업비가 투자된다.

    제주도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따른 4개 실증 사업과 전기차 핵심진단 기술개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사업 등에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600억원 이상의 재원을 투자한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충전 인프라 고도화 실증, 이동형 충전 서비스 실증, 충전 인프라 공유 플랫폼 실증, 전기차 특화 진단 서비스 등 4개 분야에 2년간 260억원을 투자한다.

    산자부도 내년부터 5년 동안 200억원을 들여 전기차 통합 유지·보수 기반구축사업, 전기차 주요 부품 핵심진단 기술개발, 통합유지 보수 기반구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내년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기반연계 다각화 사업에 14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밖에 태양광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집중 전기차 충전스테이션 구축사업을 위해 4년간 총 95억원을 투자한다.

    도는 또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과정 및 유통 이력을 체계화하는데 블록체인을 연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제주테크노파크 전기차 배터리 산업화센터에 폐배터리가 입고될 때부터 각종 검사, 등급 분류, 출고까지 모든 과정에 바코드를 붙여 이력을 매기고 자체 블록체인 시스템에 정보를 올려 관리할 예정이다.

 도는 바코드를 통한 이력 추적이 가능해 위·변조나 불법 유통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