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예산안.선거법 등 본회의 상정...대화·타협의 끈 놓지 않을 것"
이해찬 “예산안.선거법 등 본회의 상정...대화·타협의 끈 놓지 않을 것"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12.09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새 원내대표 협조해야...선거법은 '게임의 룰'로 여야 합의가 최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9일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선출과 관련해 "예산안과 선거법 등을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지만, 최후의 순간까지 대화와 타협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법은 '게임의 룰'로 여야 합의가 최선이며, 다른 개혁법안 역시 합의가 최선이라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민주당은 대화와 타협의 문을 열어놓고 있지만, 끝까지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다수결로 결정해야 하는 게 민주주의 체제"라며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국가와 국민을 위한 결정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예산안은 이미 지난 2일 처리됐어야 하는데, 국회가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면서 "예산이 확정돼야 내년 경제활력 제고와 민생 확보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이 민생법안을 인질로 잡고 있는 이유는, 또 검찰이 무리한 '정치적 수사'를 강행하는 이유는 개혁법안을 저지하기 위해서"라며 "모든 힘을 다해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기막힌 상황을 끝내는 결실의 순간이 됐지만, 마지막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당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최선을 다해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