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우리나라 노동소득 27살 흑자...41살 정점에 59살부터 적자"
통계청 "우리나라 노동소득 27살 흑자...41살 정점에 59살부터 적자"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12.09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생애주기적자
1인당 생애주기적자

[김명균 기자]우리나라 국민은 27살부터 노동소득이 소비보다 많아지는 흑자 인생에 진입해 41살에 소득의 정점을 찍고, 59살부터 적자로 전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의 '2016년 국민이전계정' 자료에 나온 결과로, 정점에 이르는 41살에는 노동소득이 3천209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생애주기에서 적자 전환 시기는 지난 2015년에 58살에서 2016년에 59살로 한 살 늦춰졌다.

통계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은퇴 시기가 늦춰지면서 적자 전환 시기도 미뤄진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 함께, 15∼64살 노동연령층이 낸 세금에서 113조 원을 정부가 14살 이하 유년층에 58조 원, 노년층에 55조 원씩 배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부가 노령층에 제공하는 보건의료 비용은 25조 2천억여 원에 이르고, 14살 이하 유년층 사교육비도 20조 9천억여 원에 달했다.

'국민 이전계정'은 국민 전체의 나이별 노동소득과 소비, 공적이전, 가구 내와 가구 사이 사적 이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지표로 재정부담이 세대 간에 어떻게 재분배되는지 보여여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