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흑석동 집 팔겠다…매각 차액은 전액기부"
김의겸 "흑석동 집 팔겠다…매각 차액은 전액기부"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12.01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1일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의 집을 판다"며 "매각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하고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고 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로 매각한다. 늦어도 내년 1월 31일까지 계약을 마치겠다"고 적었다.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흑석동 상가 건물을 25억7천만원에 매입했으며 이 사실이 올해 3월 알려지며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올린 글에서 매각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인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제가 먹기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분양가 상한제 지정 때 흑석동이 빠진 걸 두고 제 '영향력' 때문이라고까지 표현한 게 대표적이다. 앞으로도 그런 공격이 되풀이될 것 같다"며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다시 무주택자로 돌아가지만 초조해하지 않겠다"며 "문재인 정부를 믿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또 "개인적 명예도 소중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 후 2년에 한번 꼴로 이사를 다녔고, 이사가 잦다보니 아내가 시집오며 가져 온 장롱은 너덜너덜해져 있다"며 "평생을 전세살이 했던 제가 어쩌다 투기꾼이 되었나 한심하고 씁쓸하기 그지없다"고 떠올렸다.

    이어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 집을 판다고 주워 담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하지만 저를 너무 욕심꾸러기로만 보지는 말아주셨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고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아울러 "사족을 붙이겠다. 제가 비판을 많이 받았지만 가장 아픈 대목이 '아내 탓'을 했다는 것"이라며 "제가 잘못 판단했다. 물러나는 마당이니 그 정도 한탄은 해도 되리라 생각했는데 졸렬했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하지만 거짓말쟁이로까지 몰아붙이지는 말아달라. 제가 대출 서류에 서명했다는 이유만으로 어느 의원은 '김 전 대변인이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속였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아내가 가계약을 하고 집주인에게 돈을 부치던 시각 저는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이었다. 통화도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뒤 상황은 구차한 변명으로 들릴 수 있기에 생략하겠다. 그저 '첫 단추를 잘못 끼웠구나'라고 이해만 해주셔도 고맙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가계약 당시 송금 기록과 모스크바 출장 당시 자신이 나온 사진을 페이스북에 함께 올리기도 했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 전 대변인의 입장 발표를 두고 "장하다, 존경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제가 아는 기자 김의겸답지 않게 흑석동 집 문제가 보도될 때 '그래선 안 된다'고 비난했다"며 "그러나 그는 변명하면서도 (집을) 정리, 이익의 차액은 기부하겠다 했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김의겸에게 돌을 던질 수 있는가"라며 "역시 김의겸이다. 약속을 지키는, 잘못을 고치는 김의겸 전 기자, 전 대변인께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전 대변인의 차액 기부에 대해 "민주당 공천을 받아 총선 출마를 하려나 보다"라며 "온갖 변명으로 구차하게 버티다가 청와대를 쫓겨난 인사가 투기로 번 돈을 기부하겠다고 한다. 황당하고 기가 막혀 할 말을 잃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손혜원 의원도 목포 투기하다 걸려놓고 기부하겠다고 하더니 왜 이렇게 문 정권에는 기부천사들이 많은 것인가"라며 "하도 말로만 기부하겠다는 가짜 기부천사가 판을 치니 민주당은 공천 줄 때 주더라도 기부했는지는 꼭 확인해 보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투기 논란을 일으킨 부동산 매각과 차액 기부 약속을 한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라면서도 "매각 이유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개인적 명예를 들면서도 정작 부동산 투기에 대한 반성이나 국민에 대한 사과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