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 움작임에 대형 금융사들도 동요
핀테크 기업 움작임에 대형 금융사들도 동요
  • 이준규
    이준규
  • 승인 2019.11.29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 기업이 여러 방면에서 기존 금융업을 잠식하면서 금융업계 경쟁 구도를 뒤흔들고 있다.

    29일 자본시장연구원이 발간하는 '자본시장포커스' 최신호에 따르면 최순영 연구위원은 '미국 핀테크 기업의 메기 효과' 기고문에서 "미국 금융업계에서 작은 기업 하나가 대형사들을 활발히 움직이게 하는 메기 효과가 실현되고 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미국 대형 리테일 증권사인 찰스 슈왑은 지난 9월 7일부터 기존 건당 4.95달러였던 온라인 주식, 상장지수펀드(ETF) 및 옵션 거래 수수료를 전면 폐지했으며 이트레이드, TD아메리트레이드 등 경쟁 리테일 증권사도 잇따라 무료 수수료 체계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최 연구위원은 "이런 변화를 끌어낸 것은 2013년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작은 핀테크 기업 로빈후드"라며 "로빈후드는 주식과 ETF 거래의 무료수수료를 앞세워 빠르게 시장을 잠식해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간편하고 직관적인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도 밀레니얼 세대로부터 호응을 받으면서 로빈후드는 올해 고객 수가 600만명을 넘었다"며 "고객의 80%가 35세 미만이라는 점도 미래 수익기반이 될 젊은 고객층 확보를 고민하는 대형사들이 로빈후드에 관심을 갖는 이유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핀테크 기업은 과거에는 진출하기 어려웠던 분야에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2010년 출범한 액시얼(Axial)은 온라인 플랫폼으로 비상장 중소·중견기업의 M&A 거래를 중개하며 세계 최대 비상장기업 온라인 투자 네트워크 회사로 성장했다.

    최 연구위원은 "인수합병(M&A) 자문은 뱅커의 우수한 분석력, 네트워크, 고객관리 등의 역량을 요구했으나 인적 자원을 기술로 대체하면서 핀테크 기업들이 M&A 자문 영역으로도 침투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향후 액시얼 같은 핀테크 기업과 골드만삭스 같은 대형 투자은행 간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는 "세계 금융업은 인적 자원에서 기술력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으며 기술 발전은 새로운 시장의 개척과 경쟁 관계 형성으로 이어진다"며 "기존 플레이어에게 핀테크 기업은 경쟁 대상인 동시에 협력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