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관련 파생상품 거래 줄고 통화상품 거래 늘어
주식관련 파생상품 거래 줄고 통화상품 거래 늘어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11.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파생상품 시장에서 주식관련 상품의 거래는 줄고 통화관련 상품 거래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2경706조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0.9% 줄었다.

    기초자산별로는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상품 거래가 9천209조원으로 11.5% 줄어든 반면 통화 관련 거래는 7천150조원으로 14.1% 늘었으며 이자율 관련 파생상품 거래가 4천301조원으로 2.9% 늘었고 신용 관련 거래는 18조원으로 8.8% 증가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증시가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주식선물·옵션 등 증시 변동성에 투자하는 파생상품 거래가 줄었다.

    올해 상반기 코스피 최고치와 최저치 간격은 254.93포인트로 지난해 상반기(283.95포인트)나 하반기(359.38포인트)보다 변동 폭이 작아진 반면 통화 관련 거래가 늘어난 것은 환율 변동성 확대와 증권사의 해외투자 증가로 환 헤지 수요가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별로 보면 장내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1경2천23조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8.3% 줄었고 장외파생상품은 8천683조원으로 11.6% 늘었다.

    장외파생상품은 대부분 리스크 헤지 목적으로 거래돼 통화 관련 거래가 전체의 78.6%를 차지했으며 주식 관련 거래 비중은 1.3%에 그쳤다.

    이에 반해 장내파생상품은 주식 관련 거래가 전체의 75.7%에 달하고 통화 관련 거래 비중은 2.7% 정도다.

    금융권역별 상반기 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증권사가 1경948조원으로 52.9%에 달하고 은행 7천886조원(38.1%), 신탁 634조원(3.1%), 보험 161조원(0.8%) 등이다.

    올해 6월 말 현재 파생상품 거래 잔액은 1경106조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6.7% 늘었다.

    은행이 8천78조원으로 전체의 79.9%에 달하고 증권사 1천717조원(17.0%), 보험 162조원(1.6%), 신탁 143조원(1.4%)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