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3분기 실적 부진·투표 조작 겹쳐 하락
CJ ENM, 3분기 실적 부진·투표 조작 겹쳐 하락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19.11.0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035760]이 올해 3분기 실적 부진과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 파문이 겹친 가운데 8일 장 초반 약세다.

이날 오전 10시 51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CJ ENM은 전 거래일보다 7.17% 내린 15만5천300원에 거래 중이다.

CJ ENM이 전날 공시한 3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16.3% 감소한 641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하회했다.

또 '프로듀스 엑스(X) 101' 담당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는 지난 5일 경찰에 구속됐으며, '프로듀스 48'으로 데뷔한 걸그룹 아이즈원은 컴백 일정이 무기한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