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태풍은 수많은 변수로 다양한 피해가 생겨나기 때문에 늘 철저히 대비해야"
이재명 경기지사 "태풍은 수많은 변수로 다양한 피해가 생겨나기 때문에 늘 철저히 대비해야"
  •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9.22 11:39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제17호 태풍 '타파'의 북상으로 21∼23일 도내에 호우를 동반한 강풍이 예상됨에 따라 이번 주말을 비상대책 기간으로 정해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태풍은 수많은 변수로 다양한 피해가 생겨나기 때문에 늘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면밀한 대응을 지시했다. 


    도는 20일 오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실·국장 및 31개 시·군 부단체장 영상 회의를 열고 강풍 및 호우 피해 예방을 위한 관련 부서 및 시·군의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먼저 강풍 피해에 대비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시설물의 조속한 복구에 나선다.

    링링으로 건물 26개동, 축사 51곳, 수산 증·양식시설 4곳, 비닐하우스 60ha 등 시설물 피해를 봤는데 사전 점검을 통해 반복 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정 광고물 2만여개와 유동 광고물 30만4천여개를 사전 철거· 결박하고 수산 증·양식장 481곳 시설물과 선박 1천800여대의 결박 상태 등을 확인한다.

    산사태, 급경사지, 강가 등 인명피해 우려 지역 265곳의 사전 출입을 차단하고 배수펌프장 211곳에 가동인력을 사전 배치하기로 했다.'

    차량 침수 우려 지역은 사전통제, 차량 이동 및 강제 견인, 사전 폐쇄 등 조치를 하고 농작물 침수피해 예방을 위해 양·배수장도 긴급 점검한다.

    임진강 유역 수위 상승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파주시, 연천군, 한강홍수통제소, 한국수자원공사 등 유관기관 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인명피해 우려 지역 265곳에서는 민·관 복수책임제도 운영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경기도는 이번 태풍의 예상 강수량은 30∼120mm다. 호우보다는 강풍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진 2019-09-22 16:53:46
경기도 공무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이번 태풍에도 피해가 없이 지나길 바래봅니다
열 일하는 이재명!!!!!
일 잘하는 경기도!!!!!!

송세비 2019-09-22 16:36:56
철두철미한 행정은 곧 애민정신입니다. 유일한 애민의 정치인 이재명.

클린바다 2019-09-22 15:55:40
경기도 이재명 지사님을 비롯해
모둔 공무원 여러분들 항상 애쓰십니다.
고생스럽겠지민 뿌듯하고 공복으로 사는 보람을 느끼실 것입니다. 힘내세요.

해미래 2019-09-22 15:53:52
이렇게 세심하고 꼼꼼함 지사님이 계시니 도민들은 정말 든든해여 ~~~ 이재명 지사님 힘내세요 ~~~

지선란 2019-09-22 15:48:24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