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책은 여자에게 필요 없는 책
해결책은 여자에게 필요 없는 책
  • Maybugsman
    Maybugsman
  • 승인 2019.09.1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는 보건지소에서 조울증, 우울증 등 정신병을 앓고 있는 환자를 상담하는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정부 예산으로 운영되는 곳이라 매달 채워야 하는 실적이 있다. 7월 어느 날 여러 환자 집을 방문하고 퇴근한 날이었다. 아내는 집에 돌아오자마자 “여보 오늘같이 더운 날 버스 타고 돌아다니니깐 너무 힘들어. 많이 지치네!” 라고 말했다. 그리고 요즘 일이 많다며 한참을 투덜거렸다. 아내의 이야기를 듣고 듣고 뭔가 해결책을 제시해야 할 것 같아 한마디 했다.

“버스 타고 다니기 힘들면 택시 타고 다녀. 내가 돈 줄게.”

고마워할 줄 알았지만 아내는 들은 채도 하지 않고 얼마 전 야근한 일, 정신병이 심한 환자와 경찰서 간 일 등을 말하며 일이 너무 힘들다는 하소연을 계속했다. 난 또 다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할 것 같아 이렇게 말했다.

“음... 그렇게 힘들면 조금 쉬어.”

아내는 여전히 아랑곳하지 않고 워킹 맘으로 사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신세 한탄을 했다.

두 번이나 해결책을 말했는데도 아내가 듣지 않고 자신의 말만 했다. 조금씩 화가 났다. 그리고 더 참지 못하고 한마디 했다.

“야, 일 그만둬라. 그만두면 되지 뭐 그리 불평불만이 많아. 너만 일해? 나도 일하고 집안일도 해. 힘든 척 좀 그만해. 나도 그냥 하는 거야.”

그러자 아내는 눈물을 뚝뚝 흘리며 자기 마음을 그렇게도 몰라 주냐며 문을 쾅 닫고 방으로 들어갔다.

아무리 생각해도 난 잘못이 없었다. 오히려 내 해결책을 번번이 무시한 아내의 잘못 아닌가. 방으로 들어가 우는 아내 옆에 앉아 왜 우냐고 물었다. 역시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 옆에서 애교를 부리고 비비고 치대면서 아내 화가 풀릴 때까지 혼신의 힘을 다 했다. 마음의 안정을 찾은 후 아내가 한마디 했다.

“자기야. 내가 원하는 건 해결책이 아니야. 그냥 공감해 주는 거야. 힘들었겠다. 일한다고 많이 힘들지? 지금 충분히 잘하고 있어.”

이 말을 듣기 위해 이야기를 시작했다는 사실을 그제서야 알았다.

남자와 여자는 다르다. 이 사실을 인정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 부부생활은 크게 달라진다. 어디서 들은 정보를 아는 것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그건 진짜 아는 것이 아니다. 무엇이 다른지 구체적으로 알고 이를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어야 진짜 안다고 말할 수 있다.

남자와 여자는 대화 방식에도 큰 차이가 있다. 남자는 대화를 하면 어떻게든 해결책을 찾아 이를 제시하려 한다. 그 자리에서 문제를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해결할 방법을 찾아 주고 싶어 한다. 그것만이 여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 믿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자는 좀처럼 그 해결책을 받아들거나 고마워하지 않는다. 왜? 여자가 원하는 것은 해결책이 아닌 공감이기 때문이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