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비움 산후조리원, 신교119안전센터와 합동 소방훈련 실시
올리비움 산후조리원, 신교119안전센터와 합동 소방훈련 실시
  • 김현희
    김현희
  • 승인 2019.09.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비움 산후조리원이 종로소방서 신교119안전센터와 올리비움 산후조리원 건물에서 합동 소방 훈련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그 동안 올리비움 산후조리원은 화재대피 매뉴얼 점검 및 전 직원 대상 자체 훈련 등을 실시하며 화재사고 대비를 철저히 해왔다. 이번 훈련은 실전과 유사한 상황 속에서 골든타임을 사수하여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종로소방서 신교119안전센터의 출동 및 참여도 이뤄졌다.

이미 각종 훈련과 교육으로 화재대피 매뉴얼을 익혀둔 전 직원은 소방훈련 안내방송이 시작되자
마자 각 층으로 이동해 층별로 인원을 점검하고 산모들이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도록 대피 방법
및 대피로를 안내했다.

신생아실은 유사시 아기의 안전확보를 위해서 ‘신생아 대피조’를 구성했는데 소방훈련이 시작되자 신생아 대피조는 즉각 대피조끼를 착용해 아기와 함께 안전한 대피장소로 이동했다. 이후 신교119안전센터 김성권 팀장 지휘 하에 아기를 보호하고 있는 신생아실 직원과 소방대원, 산모, 직원이 순서대로 건물 외부 대피계단을 통해 탈출했다.

이번 훈련을 함께한 신교119안전센터의 명노선 센터장은 “화재사고 발생 시 짧은 시간 안에 대피 동선을 파악하고 매뉴얼대로 탈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오늘과 같이 실전상황과 유사한 모의 훈련을 실시하면 큰 도움이 되고 더운 날씨에도 전 직원이 성실히 훈련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인상 깊었다.”고 말하며 합동 소방훈련을 마무리했다.

올리비움 산후조리원의 관계자는 “산모와 신생아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책임감을 가지고 훈련에 임하였다. 유사시 혼잡한 상황 속에서 제2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화재대피 매뉴얼을 따랐으며, 적극적으로 참여해준 신교119안전센터 덕분에 실전처럼 위급한 상황에서도 무사히 훈련을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세란병원에서 운영하는 프리미엄 산후조리원 올리비움은 체계적인 메디컬 연계 서비스와 호텔 식 시설을 갖춘 곳으로 세란병원 소속 소아과 전문의 매일 회진, 1:1 신생아 케어 등 전문적인 토탈 산후 케어를 제공하여 일반인뿐 아니라 다수의 셀럽도 이용한 일명 ‘연예인 산후조리원’으로 유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