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자문회사, 의회에 은행보안규정 암호화폐 기업 적용 촉구
미 자문회사, 의회에 은행보안규정 암호화폐 기업 적용 촉구
  • 이문제
  • 승인 2019.09.0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 소재 자문회사 FIN(Financial Integrity Network)이 의회에 은행보안규정(BSA)에 따른 암호화폐 기업 규제를 촉구했다.

FIN 측은 "가상 자산 서비스 제공 업체(VASP)들이 송금업자로 규제되고 있지만, 가상 자산의 부당 이용을 방지하는 규정이 불충분하다"고 지적하며 "규제는 일부 업체들의 지속 운영을 곤란하게 만들 것이다. 그러나 BSA와 글로벌 금융 체제의 목적은 모든 종류의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수용하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