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쾅! 출근길 쾅!
퇴근길 쾅! 출근길 쾅!
  • momo
    momo
  • 승인 2019.08.2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퇴근하던 중 사거리에서 승용차와 트럭의 교통사고가 났다.

트럭은 뒤집혔 있었고, 승용차는 앞이 심하게 찌그러져 있었다..

길이 막히지 않은걸로 봐선 금방 사고난걸로 본다.

경찰차가 오고 렉카에 엠블런스 차까지 와서 수습하고 있었다..

시야가 확 트인 사거리라 딱히 사고날 이유가 없었다.

아무래도 어느 한쪽의 차량이 신호 위반을 한것 같았다..

그러나 저러나 사람이라도 크게 다치지 않았으면 좋으련만....

그리고 오늘 아침 출근길 이번엔 삼거리 신호등 앞에서 승용차와 화물차의

추돌사고가 있었다.

직진차는 옆에서 나오는 차에 받쳐 인도까지 올라가 있었다..

이 또한 신호 위반으로 보였다..

어제와 오늘 연이어 사고 현장을 목격하게 된 나는 마음이 무거웠다..

2건의 교통사고를 보고 있자니 남일 같지 않은 느낌이 들었다..

사고는 한순간이다.

사고난 후 후회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내만 잘해서도 안되고 남이 잘해서도 안된다..

운전하는 사람 모두가 항시 양보와 안전운전을 해야 사고가 나지 않을 것이다.

요즘 나도 과속하는 경우가 종종있는데 반성하게 된다..

요즘 음주 운전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

제2의 윤창오법이 실행됐는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음주 운전을 하고 있다.

퇴근 후 직장, 선후배들과 마신 술 한잔에 본인 또한 상대방의 운전자의

인생을 송두리쨰 앗아가 버리는 음주 운전!!

어떻게 해야 이런 음주 운전하는 사람들이 없어질까?

자율주행 차라도 나오면 교통사고가 없어질까요?

어찌됐든, 좀더 강력한 처벌이 있어야 음주운전이 줄어들지 않을까 싶다..

"메이비 여러분! 음주운전 절대 하지 말고, 안전운전 하세요~"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