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시즌2' 한혜진 곽정은, 센 두 언니의 단호한 조언 눈길
'연애의 참견 시즌2' 한혜진 곽정은, 센 두 언니의 단호한 조언 눈길
  • 이나라
    이나라
  • 승인 2019.08.15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애의 참견 시즌 2' 한혜진과 곽정은이 단호한 조언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13일 방송된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 52회에서는 안 풀리는 남친과의 연애에 힘들어하는 사연녀를 위해 다채로운 솔루션을 내놓는 참견러들의 활약이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래가 불안했던 대학교 4학년 때 만나 2년째 남자친구와 알콩달콩 연애를 이어온 한 커플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달라진 게 있다면 고민녀는 직장인이 됐고 그는 아직 취준생 이라는 것. 고민녀는 잘 풀리지 않는 남자친구를 위해 모든 걸 맞춰줬다. 하지만 그는 그런 응원을 부담스러워했고 결국 그녀는 이별을 통보받게 된다.

이에 흥분한 한혜진은 "끝 됐어"라며 남친과의 연애에 단호한 참견을 했다. 서장훈 역시 "너무 답답하다"라며 그 어느때 보다 냉철함을 보였다. 누구의 잘못도 아닌 두 사람의 어긋난 운명에 보는 이들의 탄식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생각지도 못한 장소에서 다시 나타난 남자친구가 그녀에게 "한 번만 기회를 달라"는 말에 참견러들은 각종 토론을 펼쳤다. 특히 곽정은은 "이건 빅픽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고 한혜진 역시 이에 동의하며 "인생은 생각보다 길지 않아요"라며 강단있게 이별 할 것을 권했다.

뿐만 아니라 이 커플의 엇갈린 운명에 대해 곽정은은 "두 분은 이미 관계가 생명을 다했다고 해야 될까. 내면이 건강하지 못한 것처럼 관계도 참 건강하지 않은거죠"라고 단호하게 잘라 말했다. 한혜진 역시 "내 인생 하나도 컨트롤 하기 힘든데 이 사람 인생도 같이 컨트롤 해야되는 거다. 빨리 벗어나서 다른 좋은 분에게 가시길 바란다"라며 반박 불가의 참견을 펼쳐 인방 참견러들의 속까지 시원하게 만들었다.

'연애의 참견 시즌 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