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당, 경제.안보 관심없어 기승전 '총선'...편협하게 운영하고 있어"
나경원 "여당, 경제.안보 관심없어 기승전 '총선'...편협하게 운영하고 있어"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7.1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의원 "패스트트랙 경찰출석...출석놀이로 장단 맞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위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위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7일 "여당은 경제도, 안보도 관심이 없고 기승전 '총선'이다. 총선을 위해서 국회를 참으로 이기적으로 편협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여당은 계속해서 이 민의의 전당을 '정경두(국방부 장관) 방탄국회'로 이끌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장에는 관심이 없고 정권의 위신과 체면 보장에 더 몰두하고 있다"며 "여당의 계속되는 몽니 부리기로 본회의마저 열지 못한 채 임시국회가 막을 내릴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여당은 장관 해임건의안이 올라오느니 차라리 추경(추가경정예산)도 포기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북한 선박 입항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서는 아예 대꾸조차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회를 행정부에 예속 시켜 스스로 권한을 저버리고 정권에 충성하는 영혼 없는 국회의원 되기를 택한 것"이라며 덧붙였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국회 패스트트랙 정국 때 여야의 고발전으로 수사 대상이 된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전날 경찰에 출석한 것과 관련, "여당 의원들과 일부 무늬만 야당인 의원이 (경찰에) 놀러 갔다오는 출석놀이로 장단을 맞춘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정경두 국방장관에 대한) 방탄국회라고 욕하니까 많이 아프긴 아팠나보다. 영장 청구와는 관련성이 없는 경찰 소환을 끌어다가 우리가 방탄국회 만드는 것이 아니냐고 말한다"며 "그런 페이크로 본질을 흐리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