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기념‘수돗물 –1℃ 캠프’개최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기념‘수돗물 –1℃ 캠프’개최
  • 최민지
  • 승인 2019.07.1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 가능한 물환경 보호위한 캠프, 7월 12일부터 광주시청서 만나볼 수 있어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상하수도협회(협회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가 7월 12일 금요일부터 14일 일요일까지 광주광역시청 야외음악당에서 물 환경 체험 시설인 '수돗물 –1℃ 캠프'를 운영한다.

수돗물 –1℃ 캠프는 수돗물홍보협의회가 주최하고 한국상하수도협회와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또한 본 행사는 '평화의 물결 속으로'란 슬로건과 함께 7월 12일 개막하는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기념해 진행된다.

수돗물 –1℃ 캠프는 폭 22M, 높이 6M의 에어돔 구조물로 내부에 다양한 체험코너를 운영한다. 방문자는 영상관, 음악관, 환경 발전소, 약속 사진관, 수돗물 카페 등을 통해 물과 환경의 소중함에 대해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다.

수돗물은 탄소 배출량이 최대 1/2,000(2L/일 기준) 수준인 친환경 식수로, 물이나 차를 마실 때 텀블러를 사용하면 한 해 버려지는 약 250억 개의 종이컵 줄이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협회는 기후변화 예방 및 일회용품 쓰레기 줄이기를 위해 지난해부터 수돗물 텀블러 사용으로 지구 온도 1℃ 낮추기에 앞장서자는 '수돗물 –1℃ 캠페인'을 펼쳐왔다.

이번에 진행하는 '수돗물 캠프'는 협회가 수돗물 –1℃ 캠페인의 일환으로 금년부터 새롭게 운영하는 체험형 홍보 시설이다. 특히 미래 세대의 주역인 유아‧어린이들에게 물과 환경의 소중함에 대해 직접 경험하고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준비되었다.

관람객은 행사장을 방문하여 수돗물 영상 감상과 볼풀 놀이, 자연의 소리와 함께 휴식하기, 물방울 그리기와 나무 만들기, SNS 영상 제작 등 다양함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참여자에게는 텀블러와 외식상품권 등 푸짐한 경품이 제공된다.

협회 관계자는 "평화의 물결을 꿈꾸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중 광주시와 함께 수돗물 –1℃ 캠프 운영으로 보다 큰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며 "우리나라 선수단의 열정과 선전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 속에 지속 가능한 물환경 보호에 대한 작은 관심도 함께 담기기를 기대한다"고 캠프 운영의 의의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