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군사령부 "한반도 위기 시 일본과 전력 협력 논란...번역 실수 해명"
유엔군사령부 "한반도 위기 시 일본과 전력 협력 논란...번역 실수 해명"
  • 전주명 기자
  • 승인 2019.07.12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명 기자]주한미군이 최근 펴낸 올해 전략 문서에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 위기 시 일본과 전력 협력을 하겠다는 내용이 명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한반도 유사 시 일본군이 한반도에 들어올 수도 있다는 얘기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인 가운데 유엔사는 일단 번역 실수라고 해명했는데 최근 유엔사의 동향을 보면 마냥 실수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주한미군이 해마다 펴내는 전략 문서의 올해 판 한글본을 보면 유엔사의 역할을 소개하면서 유엔사가 위기 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과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썼다.

일본의 역할을 유엔사 후방사령부에 한정한 지난해, 지지난해 문서와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유엔사가 한반도 유사시 일본의 협조를 받고, 나아가 일본을 전력제공국에 포함시키려는 계획을 언급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 이유이다.

유엔사 전력제공국은 한반도 유사시 병력과 장비 지원을 약속한 16개 국가를 말하는데, 일본은 포함돼 있지 않다.

논란이 불거지자 유엔사는 이 문서 영문판에는 '일본을 통해' 전력을 지원한다고 돼있다며 번역 상 오해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런 언급은 최근 다른 국가의 참여 확대를 시도하며, 몸집 불리기를 시도해온 유엔사의 움직임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논의가 본격화되고, 전시작전권 전환으로 주한미군 영향력 감소가 예상되자, 미국이 한반도 내 영향력을 유지하고 나아가 중국을 견제하는 다국적 군사기구로 유엔사를 키우려는 시도라는 것.

이런 계획이라면 유엔사 후방기지를 7개나 가진 일본의 역할 확대도 수순일 수밖에 없다.

국방부는 일본은 6.25 전쟁 참전국이 아니라서 전력제공국이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향후 유엔사의 변화와 그 파장에 대해 면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