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임팩트 컨소시엄, 소셜벤처 기업 주도 최초로 공동직장어린이집 건립
루트임팩트 컨소시엄, 소셜벤처 기업 주도 최초로 공동직장어린이집 건립
  • 이미소
  • 승인 2019.06.2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문제를 혁신적인 방법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체인지메이커들의 공유 오피스 ‘헤이그라운드’를 필두로 한 성수동 ‘소셜벤처밸리’에 공동 직장어린이집이 들어선다. 사단법인 루트임팩트는 성수동 소셜벤처 및 스타트업 8개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고용노동부 근로복지공단 주관 직장 어린이집 지원사업에서 최종 선정되었다고 24일 밝혔다.

직장어린이집 지원 사업은 고용노동부가 고용보험에 가입한 사업장의 사업주 및 단체를 대상으로 직장어린이집 설치비 및 운영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이다. 이번 컨소시엄은 우선지원 대상기업에 속하게 되어 선정을 통해 약 9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는 총 설치비의 90%에 달하는 금액이다.

공동 직장어린이집은 지상 3층 규모로 시설면적 480제곱미터, 대지면적 330제곱미터 크기다. 정원은 49명이며 2019년 3월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소셜섹터 종사자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보육시설인만큼, 교육과정에서 미래 체인지메이커로서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갖고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유아 대상 커리큘럼도 개발할 예정이다.

컨소시엄은 루트임팩트를 대표 사업주로 하여 마리몬드, 쏘카, 어썸스쿨, 에누마코리아, 엠와이소셜컴퍼니, 크레비스 파트너스, 프렌트립 등 총 8개 기업으로 구성되었다. 루트임팩트에 따르면 성수동 소재의 소셜벤처 고용인원은 현재 1200여명에 달하며 올해 말까지 2000여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따라서 향후 수요 조사를 통해 더 많은 소셜 벤처사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공동 직장어린이집 사업은 대기업 주도로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형태가 아닌, 중소 소셜벤처 기업이 자발적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추진한 첫 번째 사례로 향후 업무 효율성과 만족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루트임팩트 정다현 매니저는 “공동 직장어린이집 건립은 아이 돌봄이 필요했던 체인지메이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한 사업의 일환”이라며 “소셜 섹터 내 복지가 미흡하다는 인식이 개선되어 더 많은 체인지메이커들이 성수동으로 유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