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 "法, 유튜버 양예원 피해 스튜디오에 2천만원 공동배상 판결"
수지 , "法, 유튜버 양예원 피해 스튜디오에 2천만원 공동배상 판결"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6.1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혁 기자]유튜버 양예원 씨를 성추행하고 노출 촬영을 강요했다는 누명을 써 피해를 본 스튜디오 대표가 가수 겸 배우 수지 등에게 2천만 원의 배상을 받게 됐다.

서울남부지법은 13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원스픽처 스튜디오 대표 이모 씨가 수지와 강모 씨, 이모 씨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수지 등 3명이 함께 원고에게 2천만 원을 지급하라는 내용의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판부는 정부에 대한 청구는 기각했다.

이 대표가 운영하는 스튜디오는 지난해 5월 양 씨가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이후 인터넷상에서 가해 스튜디오로 잘못 지목됐으나, 실제로는 양 씨와 전혀 상관이 없는 스튜디오이다.

앞서 수지는 이 스튜디오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캡처해 자신의 SNS에 올린 바 있다.

정부는 스튜디오를 잘못 지목한 청원을 바로 삭제하지 않아 피고에 포함됐고, 강 씨와 이 씨 등은 청원 글을 작성한 당사자여서 소송을 당했다.

이 대표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과 수지의 SNS 글 등으로 잘못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개월 동안 영업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며 수지와 청와대 청원 글 작성자 등에게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