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靑 야당을 조롱.압박하고 있어...연일 국회 농락 해"
나경원 "靑 야당을 조롱.압박하고 있어...연일 국회 농락 해"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6.1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3일 "청와대가 야당을 조롱하고 압박하면서 재를 뿌리고 있는데 어떻게 국회를 열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우리는 여당과 신뢰를 복원하는 과정을 하나하나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순방하는 틈에 정무수석과 정무비서관이 정치 전면에 서서 연일 국회를 농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청와대가 '정당 해산'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청원과 관련, 국회 파행에 대한 야당의 책임론을 거론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취지의 답변을 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취임한 이후 노 실장으로부터 전화조차 받아본 적이 없다"며 "국회 정상화의 최대 걸림돌인 청와대의 자세 전환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금 여당이 국회를 열겠다는 목적이 첫째도 추경, 둘째도 추경, 셋째도 추경"이라며 "경제청문회를 열어 무엇이 문제인지 소상히 밝히고, 이를 수용하지 못한다면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정책 집행자의 자격도 없다는 것을 자인하는 꼴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자료 요구를 했고, 개인정보를 가린 채 제출됐는데도 서울시교육청에 대한 대대적 감사를 벌여 징계했다"며 "문 대통령의 치부를 건드리면 반역이 되고, 비판하면 모두가 막말이 되는 문 대통령이 곧 국가인 시대가 되는 게 아닌지 싶다"고 꼬집었다.

그는 "현 정권은 걸핏하면 공무원 휴대폰을 걷어가서 탈탈 털고 있다"며 "감시와 통제, 사찰, 입막음 등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공무원을 이 정권의 정치 병정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