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유아교육 공공성 강환 추진단 회의...공공성 강화 확대"
유은혜 "유아교육 공공성 강환 추진단 회의...공공성 강화 확대"
  • 정재헌 기자
  • 승인 2019.05.2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재헌 기자]사립유치원의 회계투명성 강화를 위한 시스템 '에듀파인'을 도입하는 유치원이 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국공립 유치원 확대나 시도별 유아교육협의회 운영등 공공성 강화를 위한 후속대책을 확대하고 있다.

교육부는 어제920일) 오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유은혜 부총리 주재로 제10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를 갖고 에듀파인 적용 현황이나 국‧공립유치원 확충 등 유치원 공공성 강화방안의 과제별 추진상황과 성과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에듀파인은 올해 의무도입 사립유치원 5백68개원과 자발적으로 참여한 희망유치원 751개원 등 모두 천319개원에서 사용하는등 확산되고 있고, 내년 의무사용이 본격화되면 사립유치원의 회계 투명성 강화와 유아교육 신뢰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교육부는 기대했다.

교육부는 또 국공립유치원 확충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국‧공립유치원 확충 및 서비스 개선 계획'에 따라 올해 3월 702학급을 개원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388개학급을 차질없이 개원하고, 매입형과 공영형 유치원 70여곳도 확보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교육부는 지역별 특성을 감안한 지역 맞춤형 돌봄 확대 방안과 시도교육청별 '유아교육협의회'와 교육부 주재의 '중앙유아교육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온라인 유치원 입학관리시스템인 '처음학교로'와 관련해서도 전체 사립유치원의 참여 의무화를 위한 조례 제정은 현재까지 서울과 부산, 광주등 6개 시도가 완료했고, 7월까지는 모든 시도가 조례제정을 완료할 것으로 교육부는 예측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앞으로도 학부모 눈높이에 맞는 유치원 서비스를 위한 지원방안이나 사립유치원도 참여하는 매입형·공영형 등 유치원 확대방안, 유치원 교원 처우개선 등 다양한 지원방안과 함께 에듀파인 전면 확대를 위한 지원사항 등을 다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