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5.1만 건...5년만에 최저, 서울 작년대비 77% 줄어
전국 3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5.1만 건...5년만에 최저, 서울 작년대비 77% 줄어
  •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4.18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세거래량은 17.7만 건

[김명균 기자]지난달 주택매매 거래량이 최근 5년내 3월 거래량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18일 국토교통부는 3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5만1,357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 9만2,795건과 비교해 44.7%, 5년 평균치인 8만9,951건 보다 42.5% 감소했다.

올해 누계 매매량은 2006년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자료=국토교통부]
[사진자료=국토교통부]

1월부터 3월까지 누적된 3월 누계 주택 매매량은 14만5,087건을 차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서의 거래 감소가 눈에 들어온다.

수도권 거래량은 2만2,375건으로 지난해 3월보다 58.7% 떨어졌다.

지방 역시 2만8,982건으로 작년 동기대비 25% 감소했다. 

수도권 중에서도 서울은 3월 단 5,633건이 거래돼 작년 동월대비 76.6% 줄었다.

[사진자료=국토교통부]
[사진자료=국토교통부]

한편 3월 기준 전월세 거래량은 17만7,238건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 동월 17만8,224건과 비교해 소폭 감소했지만, 5년 평균대비(16만7,898건) 5.6%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거래량이 11만7.990건을 차지해 전년 동월대비 1.3% 줄었다.

반면 지방은 5만9,248건을 기록해 1.1% 소폭 증가했다. 

3월 전월세 거래량 중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2%였다.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 또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