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와 플랫폼창동61이 함께하는 "K-POP 댄스 페스티벌"
서울시와 플랫폼창동61이 함께하는 "K-POP 댄스 페스티벌"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9.04.18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스트절크, team마루, 화련무 등 국내외 떠오르는 댄스팀의 축하 무대

[박규진 기자]서울시가 5월 10일(금)부터 12일(일)까지 플랫폼창동61 일대에서 K-POP 댄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페스티벌은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에 세워질 서울 아레나의 마중물 사업의 일환으로 K-POP 댄스를 통해 시민 예술가들의 커뮤니티 활성화에 앞장서고자 마련되었다.

3일간 진행되는 페스티벌은 10일, 전 세계 적으로 활동하는 댄서들의 무대로 화려한 막을 연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 댄스 버스킹, 넥스타 컴페티션(경연대회), 댄스 워크샵 등 시민 참여 프로그램과 축하 공연, 스트릿 아트 마켓 등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페스티벌은 개막식과 스트릿댄스를 시작으로 스페셜 퍼포먼스, 워크샵과 토크쇼가 진행되며, 시민들이 함께하는 댄스 버스킹 무대와 신예 댄서를 발굴하는 넥스타 컴페티션으로 진행된다.

10일과 11일, 플랫폼창동61(창동역 1번 출구) 앞 광장에서 개막식과 스페셜 퍼포먼스 무대에서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서 단독 공연을 선보였던 댄스팀 저스트절크, Team Maru의 단장 박창호 등 국내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는 등 프로 댄스팀이 예정되어 있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12일에는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 무용예술계열 방송댄스전공 전임교수, KOMA CREATIVE 대표를 역임하며, 국내외 워크숍과 BTS, f(x) 등의 안무가로 활동해 온 허란경(Ricka) 예술감독의 댄스를 주제로 한 토크 콘서트가 플랫폼창동61 레드박스에서 진행된다,  

10일(금)과 11일(토) 각각 진행되는 넥스타 컴페티션은 만 7세 이상 만 18세 이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경연대회로 청소년들의 예술적 재능을 발휘할 기회를 제공하며 공연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넥스타 컴페티션은 경연무대로 개인 또는 단체 최대 8명까지 참가할 수 있으며 그룹 댄스경연은 안무 창작 구성과 팀워크, 개인 경연은 기본기와 안무 창작 구성에 비중을 두고 평가하여 우수한 성적을 받은 대상과 금상 수여자에게는 서울시장 상장과 트로피를 수여한다.

또한 11일(토)에 진행되는 댄스 버스킹은 국내·외 전 연령,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K-POP 장르에서 자유롭게 곡을 선정하여 참여가 가능하다.

이번 페스티벌은 서울시 주최·주관으로 플랫폼창동61, 어반댄스페스티벌조직위원회, 서울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등이 협력하여 차세대 K-POP 아티스트를 양성하고 신진 예술가 발굴을 진행할 예정이다.

페스티벌 운영위원은 호서예술 전문학교 실용음악 예술학부 K-POP 담당 전임 교수 최인영 예술감독, 국내 대표 엔터테인먼트의 안무 트레이너로 활동한 허란경(Ricka) 예술감독과 자넷잭슨 백댄서이자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출신 임란정 디렉터가 위촉되어 페스티벌의 전체 프로그램을 이끈다.

한편, 플랫폼창동61은 서울 아레나의 마중물 사업과 동북4구 도시재생을 위해 서울시와 SH서울주택도시공사가 2016년 개장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뮤지션들의 거점 역할을 하는 <입주·협력뮤지션>과 다 장르 음악들이 한데 어우러지는 <FNL>, <창동악가무>, <글로벌교류사업>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전시, 클래스, 시민들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등이 진행되고 있다.

10일(금)과 11일(토)에 진행되는 댄스 버스킹과 넥스타 컴페티션은 4월 22일(월)까지 접수가 가능하다. 댄스 버스킹과 넥스타 컴페티션, 11일(토)에 진행되는 댄스 워크샵의 신청방법은 공식 홈페이지(http://skdf2019.modoo.at/)에서 신청(참가비 무료)할 수 있으며, 댄스 토크 콘서트는 인터파크에서 예약(전석 3,000원)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