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등 본격 매각 착수 예정"
금호,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등 본격 매각 착수 예정"
  •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04.1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우량 자산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금호아시아나는 15일 오전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그룹 지주회사 격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지분 33.47퍼센트를 보유한 대주주이다.

이날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를 선정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등 본격적인 매각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다”면서 “이를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고 설명했다.

한편,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오후에 박삼구 전 회장 등 금호아시아나 측이 제시한 매각 방안이 담긴 수정 자구계획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에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긍정적으로 볼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회사를 살리겠다는 의지”라고 해석했다. 또한 금호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수정 자구계획안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 등에 대해서 최 위원장은 “아시아나항공 자구계획안을 채권단이 수용할 지 우선결정하고, 재무구조약정 MOU(양해각서)를 체결한 뒤에야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이 작은 회사도 아니기 때문에 (매각 개시가) 상당시간 걸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삼구 전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사장은 이날 오전 이동걸 산은 회장과의 면담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했으며, 이후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수정 자구계획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