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가구 평균 전력 "월평균 2만8천96원…서초·강남·용산구 최고"
서울시 가구 평균 전력 "월평균 2만8천96원…서초·강남·용산구 최고"
  • 김경준 기자
  • 승인 2019.03.18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준 기자]지난해 하반기 서울시 가구 평균 전력 사용량에서 서초구와 강남구가 가장 높은 반면 금천구와 관악구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전 전력데이터 개방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7∼12월 서울시 25개 구별 가구당 평균 전력 사용량에서 서초구(300.3kWh)와 강남구(287.8kWh)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력 사용이 가장 낮은 구는 관악구(203.5kWh)와 금천구(222.2kWh)였다.

이 기간 전기요금도 사용량이 가장 높은 서초구는 가구당 월평균 4만614원으로 사용량이 가장 낮은 관악구(2만230원)의 2배가 넘었다. 강남구는 3만6천787원이고 금천구는 2만2천859원이었다.

서울시 가구당 평균 사용량은 251.8kWh이고 요금은 2만8천96원이었다.

비록 6개월 단위로 집계된 하반기 데이터이긴 하지만 작년 여름에 가장 더웠던 시점(8월1일·39.6도)과 겨울 들어 가장 추웠던 시점(12월 28일·전국 영하 7도)을 포함하고 있어 통계적으로도 유의미하다고 볼 수 있다.

서울시 가구당 전력 사용량과 요금이 가장 높았던 때는 8월(371kWh, 4만9천154원)로 거의 5만원에 육박했다.

작년 여름은 111년 기상관측 사상 최악의 더위로 에어컨 등 냉방기 가동이 증가하고 전기 누진제가 한시적으로 완화된 때였다. 이 때문에 지난 한해 가정용 전기 사용량도 전력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해 가장 추운 12월에 서울시 가구당 전력 사용량은 222kWh에 요금은 2만3천758원이었다.

동절기 전기요금이 하절기의 절반도 채 안 돼 난방보다 냉방이 전력수요와 전기요금이 훨씬 더 많이 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비해 10월(201kWh, 1만9천978원)의 경우 전기요금이 2만원에 못미쳐 평균적으로 가을은 봄철과 함께 전력 비수기임을 그대로 보여줬다.

가구당 전력사용이 1년중 최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8월 구별 전력사용량과 요금은 서초(463kWh, 7만5천794원), 용산(418kWh, 6만9천843원), 강남(435kWh, 6만4천780원) 등이 가장 높은 반면 가장 낮은 곳은 관악(294kWh, 3만4천346원), 금천(323kWh, 3만8천863원), 강북(332kWh, 4만1천700원)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