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재테크
노후 재테크
  • 김지현
    김지현
  • 승인 2019.03.04 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자산 재설계는 이익과 손실에 대한 접근, 투자 방식에서 일반 재테크와

차이 난다. 어찌 보면 당연한 말이겠지만, 노후 자산 재설계는 수익성보다 안전성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공격 보다는 수성 전략이 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은퇴 이후 투자에 실패하면 다시 일어서기 힘들다.

무슨 수를 쓰더라도 원금에 손상이 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노동소득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원금이 훼손되면 복구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노후에는 손실을 두려워하고 원금을 지키는 일이 무엇보다 소중하다

   또 나이 들어서는 현금에 대한 인식도 달리해야 한다.

즉, 현금 보유 행위 자체를 투자로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금의 범주에는 3개월 이내에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현금성 자산까지

포함해도 좋다.    사람들은 현금을 쥐고 있으면 마치 남들 다 하 는 재테크를

게을리하고 스스로 직무 유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 한다.

현금 보유를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게 아니라 더 나은 투자 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조바심이 덜 생길 것이다. 섣부른 투자로 손해를 보기보다는

차라리 ‘현금이 왕’이라는 생각으로 돈을 쥐고 있는 게 낫다.

시장은 수시로 출렁이므로 이 번이 아니더라도 다음 기회에 투자할 기회가

꼭 찾아오기 때문 이다.         인생은 길고 투자할 기회도 많다.

   나이가 들수록 조급증을 버리는 것도 중요하다.

원금을 지키면 조금 부족하더라도 안분지족할 수 있다. 주변을 둘러보라.

   노년에 나락으로 추락한 사람 대부분은 자신을 지켜주는 최후의 언덕이라고

할 수 있는 밑천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주로 원금 을 잃어버리는 이유는 성급함 속에 무리한 투자를 하기 때문이다.

많이 배웠든 적게 배웠든 실패하는 사람의 행동은 비슷하다.

하루라도 더 늙기 전에 원금을 좀 더 불려야 한다는 ‘빨리 빨리’ 생각이 일을

망친다.     자산 재설계에서 은퇴 공포에 짓눌려 지나치게 호들갑을 떠는 것

역시 자제해야 한다.

   은퇴 이후 삶에 대한 ‘겁 주기식’ 언론 보도에 우리가 너무 강박증에

시달리는 것 같다. 노후를 준비 해야 하지만 극단적인 ‘폐지 줍기’의 모습을

자신의 삶에 투영하 면서 과도하게 걱정하는 것은 문제다.

   지금의 40~50대는 국민 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 등으로 소득 절벽의 완충

장치를 갖춰 앞세대보다는 여유 있는 편이다.

   이들 연금은 기대 수준에 한참 모자라고 개인별로도 편차가 크지만, 그래도

노후에 기댈 작은 언덕이 될 수 있다.

   너무 겁먹지 마라. 어깨를 좀 펴고 당 당해질 필요가 있다. 나이 들어 굶어

죽기는 생각보다 어렵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